집 살 때, 팔 때 아무것도 안 한 남편, 이혼 시 오른 집값 줘야 하나요?

이혼, 그리고 재산분할로 인해 고민인 한 여성의 사연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직장인 여성 사연자 A씨는 남편과 결혼 당시 25천만 원 상당의 집을 구매했습니다. 이때 시부모님께서 7천만 원을 현금으로 지원해주시고, A씨의 친정에서도 가전 가구 및 현금을 2천만 원 상당 지원해주셨죠. A씨는 자신의 명의로 16,900만 원의 디딤돌 대출을 받았고, 취등록세 및 집값을 충당하기 위해 신용 대출로 4천만 원을 받아 집을 구매할 수 있었죠.

이후 A 씨 부부는 이혼하게 되었습니다. 이들은 혼인신고도 없고 아이도 없었기에 원만히 이혼을 할 수 있었는데요. 문제는 결혼 시 구매한 주택이었습니다. 바로 집값이 4억 이상으로 뛰어버렸기 때문이었습니다. 현재 2억 정도의 대출이 있고, 부모님께서 해주신 돈들은 돌려드리는 것이 맞다고 생각하는데요. 집값이 오른 비용을 재산 분할하는 것에 대한 A씨 부부의 의견은 엇갈렸습니다. 결혼 당시 A씨의 남편은 빌라를 사자고 했는데요. 그러나 A씨의 설득 끝에 아파트를 사게 되었고, 이에 집값이 오를 수 있었던 것이었죠. 또한 집을 구매하는 것부터 파는 것까지 남편은 아무것도 하지 않고 A씨만 신경을 썼기에 더욱 똑같이 재산을 분할하는 것은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죠.

이에 4억짜리 집에서 양가 부모님이 보태주신 돈은 돌려드리고, 대출을 갚은 후 남은 돈 13천만 원에 대해 A씨는 자신이 1, 남편에게 3천만 원을 주고 싶었습니다. 그러나 남편은 그래도 똑같이 분할을 해야 한다고 주장한 것이었죠. 그리고 이들은 금액에 대한 의견이 좁혀지지 않아 A씨는 네티즌들에게 조언을 구하고 있습니다.

결혼할 때 25천만 원이었던 집, 그러나 이혼할 때는 4억 이상이 되어버렸는데요. 과연 이런 경우 재산 배분은 어떻게 해야 하는 걸까요?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