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돈으로 몰래 주식 투자한 남편, 이혼 귀책사유 되나요?

결혼 4년 차인 한 남성의 사연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남성 사연자 A씨는 과거에 아내에게 말을 하지 않고 부업 사이트에 투자를 한 적이 있었습니다. 그러나 크게 수익은 보지 못했다고 하네요. 이후 아내는 부업 사이트 투자 건을 알게 되었는데요. 아내는 이런 건 말해주면 좋겠다고 A씨에게 말했고 A씨도 알겠다고 하며 이 사건은 넘어갔습니다.

이후 A씨는 자신의 용돈으로 주식 투자를 하게 되었습니다. 주식은 이익이 났는데요. 소액으로나마 용돈으로 쓰고, 카드값을 내고, 대출 이자도 갚아볼 생각이었죠. 그러나 문제는 A씨가 아내에게 말하지 않고 주식 투자를 했다는 것인데요. 아내는 A씨가 주식 투자를 한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A씨는 대출은 쓴 적도 없고, 가정 경제에 문제를 일으키지도 않았으며, 받는 월급 중 합의된 고정 생활비와 용돈을 제외하고 나머지는 아내의 통장으로 보낸다고 하는데요. 자신의 용돈으로 주식을 하는 것까지 아내에게 말해야 한다고는 생각하지 못했고, 아내는 신뢰가 무너졌다며 이혼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A씨는 자신이 한 행동이 이혼 귀책사유가 되는지 네티즌들에게 조언을 구하고 있습니다.

이에 네티즌들은 '이혼 귀책사유는 안 됩니다' '개인 용돈으로 주식하는 것까지 문제를 삼는 건 도통 이해가 되지 않네요' '속였다는 것 자체가 이혼 사유에요' '차라리 처음부터 말을 하고 주식을 해야죠' '나중에는 빚내서 주식할지 누가 알아요'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용돈으로 몰래 주식 투자한 남편. 이혼 귀책사유가 될까요?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