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전 임신으로 결혼 후 7억 오른 집값, 생각할수록 억울해요

요즘 자꾸만 손해 보는 기분이 드는 한 남성의 사연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남성 사연자 A씨는 아내의 혼전 임신으로 결혼을 하게 되었습니다. 당시 A씨 가족들은 아내에게 혼수를 포함해 1억 5천만 원 정도를 요구했고, 이 중 3천만 원은 혼수 비용으로 사용하고, 집값에는 1억 2천만 원을 보탰습니다. A씨는 5억 정도 있었고, 3억을 대출받아 집을 구매했다고 하네요.

A씨는 이때도 자신이 많이 손해 보는 느낌이었지만 결혼을 안 할 수 없는 상황이었기에 이것저것 포기하고 결혼을 감행했습니다. 결혼 후 이 집은 7억이 올랐습니다. 그리고 오른 집 값을 보며 A씨의 마음은 싱숭생숭했죠. 물론 아내도 결혼 후 바로 출산해서 육아하느라 힘든 건 알지만 계속해서 손해 본 기분이 든 것이었습니다. 이에 자꾸 아내에게 잘 못 대해주고, 툴툴거리게 된다고 하네요.

A씨 주변에 결혼을 잘 한 사람들은 처가에서 벤츠 등 외제차도 척척 사주고 사업 마련 자금도 척척 내주신다고 하는데요. 자신은 집 산다고 3억 대출받아 외벌이로 사니 뭔가 많이 억울하다는 생각이 불쑥불쑥 찾아왔습니다. 

A씨는 이런 마음 때문에 아내와 사이도 안 좋고 밤에 잠도 오지 않는다고 하는데요. A씨는 처가에 가서 대출금 이야기를 하고 한 3억에서 4억 정도 받을 수 있을지 여쭤보고 싶은데 처가댁에서 기분 나빠하실지 네티즌들에게 조언을 구하고 있습니다.

이 사연을 들은 네티즌들은 '처음부터 사랑해서 한 결혼이 아니네요' '돈 아까운데 왜 결혼해서 자식까지 낳았나요.. 필요한 돈은 님 부모님께 내놓으라고 해요' '그렇게 계산하고 살 거면 결혼은 왜 했나요? 애초에 연애를 하지 말지' '마음보가 이런데 처가 복이 있겠어요?'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혼전 임신으로 인한 결혼 후 오른 집값으로 손해 보는 기분이라는 사연자 A씨.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