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 샀는데 주식만 하는 친구가 집값 떨어진다고 악담하네요

최근 고민을 하다 집을 하나 마련한 사연자. 그러나 친구 부부와 이야기를 하던 중 집에 대한 악담을 듣게 되었습니다.

사연자 A씨는 물론 집값이 오르면 좋지만 그런 기대 없이 실거주를 할 집 한 채는 있어야 마음의 안정이 될 것 같아 얼마 전 고민 끝에 집을 사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얼마 지나지 않아 친구 부부를 만나게 되었죠. 요즘 사람들이 만나면 주로 투자나 재테크 이야기를 많이 하다 보니 이들도 재테크에 관한 대화를 나누게 되었습니다. 

친구 부부는 주식을 한다고 하는데요. 주식에 관해 이야기를 하다가 사연자 A씨에게 투자는 어떻게 하냐고 물어보았고, A씨는 최근 집을 매매했다고 이야기를 하게 되었죠. 이후 친구 부부의 반응은 황당했습니다.

이 이야기를 들은 후 '거기는 안 될거다' '떨어질 거다' '큰일 났다' '망했다'이런 식으로 말한 것이었죠. 그러나 다행히 이 집은 구입한 이후에도 꽤 올랐다고 하는데요. 이에 A씨가 '다행히 꽤 올랐다'라고 말하니 친구는 '얼마 올랐냐'라고 물은 후 버블 사태가 오면 큰일났다며 망하는 지름길이라는 둥 악담을 퍼붓는 수준으로 이야기를 했습니다. 

이에 A씨는 IMF 때 은행 망할 때도 부동산은 20%밖에 안 떨어졌고, 그때와 지금은 상황이 다르다고 말했는데요. 이 말에도 계속해서 부동산 비관론적인 말을 했다고 하네요. A씨는 왜 저런 말을 자기 앞에서 하는 건지 모르겠다고 하소연하고 있습니다.

이 사연을 들은 네티즌들은 '실거주로 집 한 채 있는데 집값 떨어진들 내 집만 떨어지는 것 아닐 테고.. 투자가 아닌데 걱정할 것 없어요' '친구네 집 살 돈이 없나 봄' '아무리 그래도 축하한다는 말이 먼저지..' '부동산 전문가도 아니면서 올라가든 떨어지든 뭔 상관인지.. 오지랖 싫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집 샀는데 계속 집 값 떨어진다고 악담하는 친구.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신가요?

댓글(0)